정찰위성 성공 뒤에 KAI 있었다

  • 글번호315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3년 12월 06일 13시 11분
  • 조회수53

2018년부터 참여, 핵심 구성품·위성 본체 주관개발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 발사 성공 뒤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있었다. 지난 2일 미국 캘리포나이주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 X사의 ‘팰컨 9’을 사용해 발사에 성공한 정찰위성에 KAI는 본체개발 등 핵심적인 부분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찰위성 1호기는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7호를 기반으로 광학·적외선(EO·IR) 탑재체를 장착한 초고사양의 실용급위성이다. 이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추가발사 예정인 정찰위성 2호기부터는 함성개구레이더(SAR)탑재체가 장착될 예정이다.

KAI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EO·IR 정찰위성의 본체 주관개발 계약 체결을 통해 핵심 구성품 및 위성 본체를 개발했으며, 시스템 공동설계 및 조립·시험에도 참여하는 등 정찰위성 개발의 중추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SAR 정찰위성의 개발 전반에도 참여하며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국방과학연구소가 주도해 개발하고 있는 SAR 정찰위성의 시제 제작 주관업체로 선정돼 SAR 위성체를 개발하고 있다.

정찰위성 체계개발이 완료되면 주요 관심지역의 관측자료를 수 시간내 수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킬체인의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다목적실용위성 1호부터 7호까지 개발에 참여했으며, 차세대중형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 등 지난 30년간 정부가 추진해온 우주사업에 참여하며 국내 민간 우주 사업화를 주도적으로 수행해왔다.

특히 지난 5월 국방과학연구소와 계약을 체결해 진행 중인 초소형 SAR검증위성 개발사업을 통해 향후 초소형위성 양산 및 군집 운영을 통해 주요 관심지역을 24시간 빈틈없이 들여다보는 감시체계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출처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http://www.g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