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중앙119구조본부, 수리온 납품 계약

  • 글번호313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3년 12월 04일 09시 43분
  • 조회수45

대형화재·건물 진화 임무 투입
국내시장 진출 규모 32대 증가
KAI(한국항공우주산업(주))가 지난달 27일 중앙119구조본부와 620여억 원 상당의 수리온 헬기 2대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중앙119구조본부 수리온은 뛰어난 기동성을 기반으로 산악 구조와 구급 환자 이송 및 국가주요시설에 대한 대형화재·건물 진화 등의 다양한 임무에 투입된다.

수리온은 전천후 임무 수행이 가능한 계기비행 장치와 2중 4축 비행자동조종장치, 야간비행에 특화된 계기·항법 장치를 적용한다.

또, 탐색구조 방향 탐지기(SAR DF)와 화재 진압을 위한 배면물탱크, 산소공급 장치, 심실제동기 등이 포함된 응급의료장비(EMS Kit)를 비롯한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한 외장형 호이스트(Hoist)가 적용된다.

특히, 항속거리 증대를 위해 연료탱크도 추가 장착된다.

수리온은 관용헬기 시장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맞춤형 임무에 투입될 수 있는 다목적 헬기로 진화하고 있다.

지난 9월 경찰헬기 2대, 11월 해경헬기 2대 계약을 체결,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만 6대를 계약하며 국내 관용헬기 시장을 대폭 확대했다.

지난 2013년 경찰헬기를 시작으로 해경·소방·산림헬기 등 수리온 관용헬기는 지난 10년 동안 모두 32대가 계약, 독도 왕복비행 100회, 악천후 조난객 구조활동, 야간산불진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천후 임무 수행능력을 검증하고 있다.

또, 다양한 군·관용 파생형 헬기 성능 입증을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관심이 증가, KAI는 이를 기반으로 국산헬기의 최초 해외 수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리온은 지난달 UAE 두바이 에어쇼 시범비행으로 국제무대에 첫 데뷔를 해 해외 주요관계자 및 관람객에게 호평과 찬사를 받은 바 있다.

현재, KAI는 UAE를 포함한 동남아 및 중동 국가는 물론 FA-50, KT-1 등 국산항공기를 기도입해 운영 중인 고객국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에 전력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향후 수리온 헬기의 기어박스와 자동비행장치 등을 국산화할 예정이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한 기술자립화와 함께 해외시장 경쟁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